디브러리

책바다 국가상호대차서비스



도서관에 라이브러리(Library) 2.0 시대 활짝 ▶ 웹2.0 & 도서관2.0



이용자 참여를 중요시하는 웹 2.0의 개념이 도서관에 적용되어 나타난 새로운 개념인 Library 2.0을 기반으로 한 도서관 서비스가 점차적으로 늘고 있다. RSS, 태그, 블로그, 트위터 등 이미 보수적인 도서관 서비스에 이용자가 참여할 방향은 늘어 가고 있는 추세이다.
우리나라에서도 이러한 움직임을 수용, 이미 성균관 도서관이 2008년에 전자도서관 솔루션 전문 업체인 아이네크에서 개발한 픽서스를 도입, 오픈 API를 이용한 통합검색서비스, 신착자료 RSS, 이용자가 도서정보에 서평을 달거나 태그를 한다거나 등 여러 의미에서의 포괄적인 Library 2.0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한다.
성균관 대학교의 성공적인 시도에 있따라 명지대학교, 세종대학교, 경북대학교도 새로운 변화를 꾀하고 있다고 한다. 그래서 성균관 대학교 도서관 홈페이지의 검색 화면을 옮겨다 놓아보았다.
대출횟수를 명시한다거나 위의 화면에서는 보이지 않지만 개인의 서평을 달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한다는 것이나, 도서관화면에 다음이나 네이버, 포털사이트의 관련 검색결과를 보여주는 것은 도서관의 장서의 이용 유무를 보여주는 범위를 벗어나 목록 화면에 웹상의 다른 정보원을 끌어들이고 그것을 이용자의 자료검색에 도움이 되게 하는 것으로써 이는 기존의 서비스에서부터의 확장을 도모한 시도로 보인다.
물론 이러한 시도에 대한 학생들의 반응 또한 긍정적인 편이라고 한다. 성균관대학교 경영학부의 윤모(20)씨는 "도서관은 그저 책 빌리고 공부하는 곳으로 알고 있었는데 도서관 홈페이지가 바뀐 이후로는 검색할 일이 생기면 도서관 홈페이지에도 자주 접속한다"라고 긍정적인 반응 또한 그 포스팅 속에서 엿볼 수 있었다.
검색할 일이 있을 때 도서관 홈페이지에도 자주 접근 한다는 말은 점점 도서관의 영역이 넓어지고 그에 따라 도서관 홈페이지도 포털사이트 화 되어 간다는 말을 압축한 말일 것이다.

출처 - http://www.ggamnyang.com/562
         http://kr.blog.yahoo.com/mayifff





덧글

댓글 입력 영역